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 경선인 214만여명…내일부터 투표 시작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인단 모집이 214만3330명으로 21일 마감됐다.


2차 선거인단 모집이 마감된 이날 오후 6시 최종 집계한 결과다. 2012년 대선에선 약 108만 명에 불과했다.
이재명·최성·문재인·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왼쪽부터)가 17일 서울 퇴계로 매경미디어센터에서 토론회를 했다. 민주당은 오는 27일 광주·호남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순회 경선을 실시한 뒤 다음달 3일 서울에서 최종 대통령 후보를 결정한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최성·문재인·안희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왼쪽부터)가 17일 서울 퇴계로 매경미디어센터에서 토론회를 했다. 민주당은 오는 27일 광주·호남 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순회 경선을 실시한 뒤 다음달 3일 서울에서 최종 대통령 후보를 결정한다. [국회사진기자단]



투표는 현장투표와 ARS 투표, 인터넷 투표 등 세 가지 방식이다.


우선 현장 투표는 22일 하루만 전국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선거인단 신청할 때 현장 투표를 선택한 이들이 대상이다.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고 전국에 설치된 250개 투표소 어느 곳이든 상관없다. 개표 결과는 투표소에서 공개하지 않고, 민주당 권역별 순회 투표 결과와 더해 권역별로 공표한다.


이어지는 ARS 투표는 권역별 해당 투표일에 맞춰 문자메시지와 함께 ARS전화를 받고 투표하는 아웃바운드와 선거인단 본인이 직접 전화를 걸어 투표하는 인바운드 방식이 있다. ARS는 호남권 25~26일, 충청권 27~28일, 영남권 29~30일, 수도권ㆍ강원ㆍ제주 지역 31~4월 2일에 각각 진행된다.


인터넷 투표를 선택한 이들은 투표 당일 오전에 안내 이메일을 받아 공인인증절차를 거친 뒤 투표할 수 있다. 이밖에 민주당 전국 대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순회투표는 권역별 투표기간 하루 뒤에 진행된다.


대선 후보가 확정되는 날은 4월 3일이다.
 
과반수 득표자가 나올 경우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결정되고, 과반 득표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1, 2위 후보 결선 투표로 최종 승자를 가린다.
 
결선투표로 이어지면 최종 후보는 4월 8일에 확정된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