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추행 누명'에 자살한 대학 교수...경찰 수사 착수

동아대학교에 붙은 성추행 사건 대자보.

동아대학교에 붙은 성추행 사건 대자보.

성추행 누명으로 괴로워하다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부산 동아대학교 교수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는 21일 동아대의 '미술학과 성추행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동아대에서 교편을 잡았던 30대 손모 조교수는 부산 서구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 9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손 교수가 죽기 직전인 5월에는 경주 야외 스케치 수업 이후 술자리에서 교수가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내용이 담긴 대자보가 붙었다.
 
이 대자보는 손 교수가 재직하던 학과의 학생이 쓴 것이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이 학생을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손 교수는 해당 성추행 의혹에 시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대자보는 가짜였다. 대자보를 쓴 학생도 성추행 사건을 목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성추행 행각을 벌인 교수는 따로 있었던 것이다.
 
동아대 측이 자체조사를 벌인 결과 올해 2월 실제 성추행 가해자로 예술체육대학 미술학과 교수 A 씨가 지목됐다. 또 동아대 측은 A 교수가 피해자를 상대로 입막음을 시도한 정황도 확보했다. 손 교수의 누명은 벗겨졌지만, 이미 그는 세상을 떠났다.
 
A 교수는 지난 2009년에도 수업시간에 성희롱 발언을 해 경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하지만 당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A 교수는 지난 3일 파면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