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탄핵 공신 노승일 “월세도 밀려…일자리 좀 달라”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은 21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을 내린 10일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노 부장은 21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광화문 광장에서 혼자 조용히 헌재 판결 과정을 보여주는 스크린을 보고 있었다”며 “헌재가 박 전 대통령 탄핵 사유로 자신의 내부고발 내용을 언급해 감회가 남달랐다”고 말했다.
 
노 부장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의 일등공신이다. 그러나 그는 요즘 힘든 삶을 살고 있다. 그는 “지금도 K스포츠재단 소속이지만 지난달부터 월급이 안나왔다”며 “정동춘 전 이사장이 임기가 끝나고 연임이 안 된 상태에서 법인인감을 가지고 나갔다. 은행가서 비밀번호와 통장을 바꾸는 바람에 재단도 난처한 상황이다. 월세도 밀려있고 많이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다.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중앙포토]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중앙포토]

 
진행자가 ‘생활은 어떻게 하냐’고 묻자 노 부장은 “버텨야지 어떻게 하겠냐”고 말했다.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배드민턴 레슨을 할 의향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좀 달라. 섬이라도 가겠다”며 “대법원 판결까지 빠르면 올해 끝날 텐데 그 전까지는 정상적인 직장은 못 구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순실 국정농단에 가담한 데 대해 속죄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이 다시 도와달라고 하거나 재판 증인으로 나와 달라는 요청이 있으면 응할 방침”이라며 “이 같은 이유로 인해 정상적인 직장엔 다니기 힘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법원에서 그들의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는 제 삶이 제 삶이 아니다”라며 “그들의 형이 확정됐을 때 그때부터 제가 무엇을 할 것인지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