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측, 가짜뉴스 유포 신연희 강남구청장 고발키로

[사진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사진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대선캠프(더문캠)가 21일 자유한국당 소속인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에 대한 허위 사실을 카카오톡을 통해 유포한 것과 관련해 신 구청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더문캠 권혁기 부대변인은 22일 신 구청장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 부대변인은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리고 도저히 입에 담긴 힘든 글을 유포해 노 전 대통령과 문 후보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신연희 구청장의 이런 행위가 단순히 개인적인 차원에서 벌인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최근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유사한 글이 조직적으로 대량 유포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지어 법원에서 명예훼손으로 인정돼 배상 판결이 난 글까지 담고 있다"며 "중앙선관위는 시중에 대량으로 유포되고 있는 유사 글에 대해 즉각 조사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소속의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다'는 글과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 동영상을 유포했다"고 폭로했다.

신 구청장은 150여명이 참여한 복수의 카카오톡 단체방에 해당 글을 잇달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