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목 훈수 두지 말라”며 교도소에서 사람 때린 재소자

[중앙포토]

[중앙포토]

전주교도소에 복역하고 있는 김모(36)씨는 2015년 9월 어느날 다른 재소자와 함께 오목을 뒀다. 심심하던 시간에 구경 거리가 생긴 또 다른 재소자 A(43)씨도 오목판 옆으로 다가가 구경을 했다.


문제는 A씨가 훈수를 두기 시작하면서 발생했다. 김씨는 A씨에게 “훈수를 두지 말라”는 말을 욕을 섞어 가면서 했다. 이에 발끈한 A씨는 김씨의 멱살을 잡고 때렸고, 김씨도 이에 반발해 A씨를 폭행해 전치 7주의 부상을 입혔다.
 
이후 김씨는 상해 혐의로 약식기소됐다. 하지만 김씨는 “A씨가 먼저 주먹으로 나를 때렸다. 억울하다”며 정식재판을 청구했고, 전주지법 형사6단독 정윤현 판사는 김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정 판사는 “다친 정도가 가볍지 않고 피해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며 “과거 같은 종류의 범죄로 처벌받은 전과가 있는 점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