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엔마저 무시하는 中…단둥~평양 전세기 신규 취항 허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강화되는 가운데 중국이 랴오닝성 단둥과 북한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 신규 취항을 허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단둥 랑터우국제공항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중국인들의 북한 관광 수요 증가에 맞춰 28일부터 단둥∼평양 왕복 전세기를 운항키로 했다.
고려항공의 여객기. [중앙포토]

고려항공의 여객기. [중앙포토]

 
북·중 접경 도시인 단둥과 평양을 오가는 전세기 취항은 이번이 처음이다. 단둥∼평양 간 전세기는 북한 고려항공이 운항을 맡는다. 그러나 이 노선에 투입될 항공기 기종과 운항 횟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북한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해 3월 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2270호가 채택된 이후 각국이 북한 항공기의 입항 금지 조치를 내려 고려항공이 취항하는 나라는 중국, 러시아 2개 국 뿐이다.
 
단둥공항 측은 “관광객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전세기를 취항하기로 했다”며 “북한을 찾는 유커(중국 관광객)는 금강산과 묘향산 등을 감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