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소환] 4당 "반성 기미 없어" VS 자유한국당 "오늘 절제한 것"

21일 검찰에 출석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21일 검찰에 출석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며 "국민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짧은 입장을 밝힌데 대해 국회 각 정당은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비난했다. 박 전 대통령이 소속된 자유한국당만이 다른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논평을 통해 "진심어린 사과 없는 박 전 대통령의 건조하고 형식적인 입장표명이 실망스럽다"며 "검찰은 철저하고 엄중한 수사로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피의자에 대해 법의 존엄함을 일깨워주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이 무성의한 발언 두 마디만 내놓은 것은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직위나 정치적 책무의 엄중함을 전혀 깨닫지 못한 것"이라며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 분이 스스로 조사를 받는 상황에 대해 국민에게 진심으로 사죄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헌정 사상 최초로 탄핵 결정을 받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국민들에게 보다 진정성있는 메시지를 원했는데 끝끝내 형식적 입장만 밝힌채 검찰청사로 사라졌다"며 "국정농단 사태 당사자로서 국민들에게 진정성있는 사죄를 표명하지 않은 데 대해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 역시 "최소한의 반성을 기대한 국민들로 하여금 허탈하게 만드는 말이었다"며 "무엇이 송구스러운지조차 없는 불성실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이 '1호 당원'인 자유한국당만이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이 하실 말이 많았겠지만 오늘 굉장히 절제한 것이 아닌가 한다"며 "국민께 송구스럽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한만큼 오늘 검찰 출석으로 모든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검찰은 어떤 외압이나 외부 여론에 휘둘리지 말고 오로지 법 원칙에 따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국가적 품격과 국민 통합을 고려해 조사과정 전후해서 전직 대통령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