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조사실서...진술거부 없어·호칭은 '대통령님'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청사로 들어가기 전 포토라인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 특혜와 관련한 뇌물수수 및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블랙리스트와 연결된 직권남용, 청와대 기밀 문서 유출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 이동근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청사로 들어가기 전 포토라인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 특혜와 관련한 뇌물수수 및 미르·K스포츠 재단 출연금 강제모금, 블랙리스트와 연결된 직권남용, 청와대 기밀 문서 유출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 이동근 기자]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검찰 특별수사본부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검찰이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특별히 진술을 거부한 것은 없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날 특수본(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오후 3시 30분쯤 기자들과 만나 "중대한 질문 가운데 3분의 1은 지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고 6시간이 지난 시점이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형사8부 한웅재 부장이 계속 진행하고 있다.
 
한 부장은 오전 조사 직전 박 전 대통령과의 티타임에서 '대통령님', '대통령께서'라고 호칭했다. 박 전 대통령은 '검사님'으로 부르고 있다.


'티타임 때 호칭'에 관한 질문에 이 관계자는 "대통령님이라고 했다"라며 "조사 과정에서는 적절하게 '대통령께서', '대통령님', 이렇게 물었다"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는 검사님 이라고 호칭을 했다"라며 "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돼 있다"라고 밝혔다.
 
또 지금까지 조사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진술과 관련해 특수본 관계자는 "특별히 진술 거부한 것 아직 없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답변은 단답식이 많지만, 어떤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의견을 밝혀 특별히 한 가지 성격으로 정의할 수 없다는 게 특수본 측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질문이 한두개가 아니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라며 "질문에 따라 답변과 상황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박 전 대통령은 오후 12시 5분쯤 오전 조사를 마치고 점심과 함께 휴식을 취했다. 오후 조사는 1시 10분쯤부터 시작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