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3사 '브라질 닭' 철수

브라질 업체들이 부패한 닭고기를 수출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인 가운데, 이마트와 홈플러스, 롯데마트 3사는 21일 닭고기 수출업체 BRF의 제품을 매대에서 철수한다고 밝혔다.
 
이날 마트 3사는 "문제가 된 브라질 닭고기 수출업체 'BRF' 제품은 취급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라면서도 "하지만 소비자들의 우려를 감안해 매대에서 철수했다"고 전했다.
 
BRF는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기 위해 금지된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유통기한을 위조한 혐의를 받는 업체다.
 
전날인 20일 브라질 농축산식품공급부는 축산물 부정유통으로 당국에 적발된 21개 작업장의 육류 수출대상국 현황을 발표한 바 있다. 적발 작업장 중엔 20일부터 국내에서 잠정적으로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받은 브라질 BRF사의 작업장도 1곳 있었다. 하지만 수출대상국 중 한국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앞서 정부는 "국내에 문제가 된 브라질산 닭이 수입된 적이 없다"라며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잠정 유통·판매 중단조치를 해제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