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운동을 하지 않을 때 일어날 수 있는 뇌의 변화

세계경제포럼(WEF)의 운동 권장 캠페인 영상의 도입화면 [사진 WEF 페이스북 영상 캡처]

세계경제포럼(WEF)의 운동 권장 캠페인 영상의 도입화면 [사진 WEF 페이스북 영상 캡처]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않으면 뇌 기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소개됐다.


국제 비영리단체인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21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캠페인 영상을 통해 뇌 기능의 퇴화를 막기 위해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하다고 권했다.
 
이 영상에 따르면 최근 한 연구팀은 50~80세 은퇴 운동선수들의 뇌를 분석했다. 이들은 평소 달리기 운동을 하고 있었는데, 연구팀은 이들에게 열흘동안 운동을 끊고 되도록 적게 움직이라고 권했다.
 
그렇게 10일이 지나자 이들의 뇌 8개 부위에서 피의 흐름이 느려지는 것이 관찰됐다. 특히 뇌에서 기억 기능을 담당하는 해마(Hippocampusㆍ海馬)에 공급되는 혈액량이 급감했다. 운동을 하지 않으면 기억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한 것이다.
 
이에 WEF는 연구팀의 말을 인용해 “적절한 강도의 유산소 운동을 일주일에 150분 해야 한다”고 권했다. 또 “한 주에 75분은 자전거 타기와 같은 강도 높은 유산소 운동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WEF는 “나이에 맞는 수준의 정신과 육체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선 규칙적인 운동이 필수적이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