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정교과서 책임자 발령 취소" 교원대 교수·학생 반발

 교육부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실무 책임자였던 박성민 전 역사교육정상화 추진단 부단장을 한국교원대학교 사무국장으로 발령하자 이 대학 교수와 학생들이 반발하고 있다.


교원대 교수협의회는 21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는 박 전 부단장의 교원대 사무국장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교수협은 “박 전 부단장은 역사학계는 물론 사회적인 지탄을 받아 사실상 폐기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앞장섰던 장본인”이라며 “그는 4개월 이상 지속된 촛불집회를 깎아내리고 교사와 학생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징계 요구를 받은 바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교육부는 2015년 9월에도 뇌물수수 혐의로 당시 구속영장이 발부될 예정이었던 김재금 당시 교육부 대변인을 교원대 사무국장에 임명해 교원대 이미지에 먹칠했다”며 “국립대 사무국장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해당 대학 총장과 충분히 협의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사무국장을 다시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학생들도 이날 교내에서 박 전 부단장 발령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교육부는 지난 17일 박 전 부단장을 교원대 사무국장으로 발령했다.
 
박 전 부단장은 지난해 12월 22일 새누리당 교문위원들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교사들이 설렁설렁 가르친다”고 말하고, 촛불집회에 대해 “아이들이 우르르 가서 막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