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 학생들이 즐겨한다는 ‘지우개 챌린지’…학부모 발칵

최근 영국 학생들 사이에서 자해게임인 ‘지우개 챌린지(eraserchallenge)’로 불리는 놀이가 유행하면서 학부모들이 고민에 빠졌다.
 
19일(현지시간) 메트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우개 챌린지’는 지우개로 자신의 피부를 강하게 문질러 상처를 낸 후 소셜미디어(SNS)에 인증하는 행위다. 상처가 크고 고통스러워 보일수록 인정받는 게임이다. 
지우개로 문질러 상처를 낸 후 SNS에 올린 사진. [출처 인스타그램]

지우개로 문질러 상처를 낸 후 SNS에 올린 사진. [출처 인스타그램]

이 자해게임이 유행을 하면서 아이들은 게임의 승자가 되기 위해 피부가 벗겨지고, 화상을 입어 피가 날 때까지 자신의 피부 한 곳을 문지르는 행동을 계속하고 있다.
 
실제로 인스타그램 등에는 깊이 패인 손등 상처에 피와 고름이 흐르는 충격적인 사진이 다수 올라와 있다. 영국 언론은 “지우개 챌린지는 몇 년 전 부터 있었지만 최근 이 놀이를 하는 어린이들이 급증했다”고 전했다.
 
지우개 챌린지를 하다가 목숨을 잃을 뻔한 13세 소년의 사례도 전했다. 지우개에 묻어있는 세균과 독성 등에 의해 쇼크를 일으킨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