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쇼콜라', 흑인 광대의 달고 쓴 인생…

 19세기 말 프랑스 파리를 들썩거리게 한 흑인-백인 광대 콤비가 있었다. 쇼콜라(1865 추정~1917)와 조르주 푸티트(1864~1921). 당시 뤼미에르 형제(오귀스트 뤼미에르·루이 뤼미에르) 감독이 찍은 흑백영화에도 주인공으로 등장한 이들이다. ‘쇼콜라’(원제 Chocolat, 3월 9일 개봉, 로쉬디 젬 감독)는 예인(藝人)으로 인정받는 동시에 사회적으로 차별당했던 흑인 광대 쇼콜라의 삶을 조명한다. 인종 차별이 만연한 시대, 코미디와 예술 그리고 영화를 넘나든 그의 인생을 찬찬히 들여다보자. 
 
쇼콜라 / 사진=영화사 제공

쇼콜라 / 사진=영화사 제공

극 중 오마 사이가 연기한 쿠바 노예 출신 흑인 광대에게는 이름이 세 개다. 변두리 마을에서 식인종 연기나 하며 광대 대접도 받지 못했던 시절에는 ‘카낭가’. 백인 광대 푸티트(제임스 티에레)의 제안으로 그와 팀을 이룬 뒤에는 ‘쇼콜라’. 푸티트와 갈라선 후 홀로 연극 무대에 오를 때는 ‘라파엘’. 이름의 변화는 그가 자신을 인식해 가는 여정과 궤를 같이한다. 카낭가일 때는 짐승 같은 연기를 해도 그저 “돈 많이 벌어 좋은” 평범하고 가난한 흑인이었다. 어느 날 그에게 찾아온 푸티트는 보다 ‘예술’에 가까운 움직임을 가르쳐 준다. 그는 푸티트와 함께 무대에 오르며, 그제야 ‘광대 쇼콜라’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된다. 
 
제국주의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웠던 시대. 당시 관중은 흑인과 백인이 함께 연기한다는 것 자체를 신선하게 여겼다. 큰 인기를 얻게 된 두 사람은 파리 최고의 누보 서커스단에 스카우트된다. 쇼콜라와 푸티트의 환상 호흡이 돋보이는 공연은 탄성을 자아낸다. 하지만 이 쇼에서 쇼콜라는 매번 푸티트에게 걷어차이거나 뺨을 맞는다. 19세기 말의 백인들은 ‘맞아도 웃는 흑인’을 보며 박장대소했다. 로쉬디 젬 감독은 “실제로 쇼콜라는 당대를 풍미한 스타였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 식민주의를 얼버무리지 않고 다룰 수 있었다. 그에 대한 어떠한 연민도 담지 않았다”고 말했다.
쇼콜라 / 사진=영화사 제공

쇼콜라 / 사진=영화사 제공

 
쇼콜라의 삶은 위태롭다. 쉽게 번 돈으로 술과 도박에 빠졌고, 신분증이 없다는 이유로 관중 앞에서 경찰에 붙잡힌다. 일련의 사건을 통해 그는 깨닫는다. 자신이 누린 달콤한 인기는, 흑인을 향한 백인의 편견에 기반한다는 사실을. 그것은 쇼콜라가 지닌 일말의 예술적 자의식마저 무너뜨리는 깨달음이었다. 아무리 인기 많은 스타가 되어도, 당시 백인의 눈에 흑인은 흑인인 것이다. 무대 위에서 그를 걷어차는 푸티트는 최고의 동료일까, 아니면 주인일까. 푸티트와의 관계도 쇼콜라를 괴롭히기 시작한다. 결국 쇼콜라는 이름을 라파엘로 바꾸고, 연극 배우로서 홀로 서기를 시작하려 한다. 하지만 그가 호연을 펼쳤음에도 연극은 실패한다. 당시 예술은 시대적 편견을 넘어설 수 없었다. 그 시절 프랑스 사회는 무대에서 걷어차이지 않는 흑인 배우를 용납하지 않을 만큼 가혹했다.
쇼콜라 / 사진=영화사 제공

쇼콜라 / 사진=영화사 제공

 
노예의 삶을 탈출해 광대로 큰 인기를 누린 특별한 흑인. 그와 동시에 인종 차별 안에서 흥하고 쇠락한 천부적 광대. 젬 감독은 “그의 존재를 되새기는 것 자체가 지금 현실에 많은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동안 프랑스 이민자 중 대스타가 된 사람을 많이 보지 못했다. 100년 전 파리를 웃긴 쇼콜라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감동적이면서 한편으로는 마음이 짠했다.”
 
이 영화에서 가장 마음 대목은, 뤼미에르 형제 감독이 찍은 ‘쇼콜라와 푸티트의 시소 의자’가 나오는 마지막 장면이다. 둘의 움직임은 찰리 채플린, 버스터 키튼 등 초기 희극 배우들을 연상시킬 만큼 경쾌하고 유려하며 어딘가 서글프다. ‘영화’라는 매체의 선구자인 이들이 포착했던 슬랩스틱 코미디의 기원. ‘쇼콜라’에는 배우 출신 젬 감독(2006년 라시드 부샤렙 감독이 연출한 ‘영광의 날들’로 제59회 칸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이 표하는, 희극 배우를 향한 깊은 예우가 담겨 있다. 이 영화는 화려하고 아찔한 서커스 공연을 스크린에 옮겨 놓았는데, 특히 채플린의 외손자이자 어린 시절부터 서커스 무대에 섰던 제임스 티에레의 움직임 하나하나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무거운 좌절까지도 우스꽝스러운 몸짓으로 표현한 19세기 광대들의 삶. 그리고 이를 재현한 21세기 배우들. ‘쇼콜라’는 배우가 배우에게 바치는 우아한 헌사 같은 영화다.
 
관련기사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사진=판씨네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