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검찰 눈치보고 있는 한 군데 있다”...연일 문재인 견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연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견제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홍준표, 전북 부안 새만금 현장 찾아
"그 사람이 구속하라면 하고 불구속하라면 불구속할 것"


 
21일 전북 부안군 새만금 홍보관을 방문한 홍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풀은 바람이 불면 눕는다. 그런데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자기가 눕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검찰이 눈치보고 있는 곳은 딱 한 군데다. 그 사람이 구속하라면 하고 불구속하라면 불구속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가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문재인 후보를 염두에 두고 한 얘기란 해석이 나왔다.

[홍준표 경남도지사 기자간담회/20170319/여의도/박종근]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홍 지사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홍준표 경남도지사 기자간담회/20170319/여의도/박종근]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홍 지사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홍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기울어진 운동장이 평평해지면 문재인 후보와 (내가) 바로 양강으로 갈 것으로 본다”고 밝히는 등 문 후보를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로 거론해 왔다.

 
홍 지사 측은 “당 경선보다는 본선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로선 절망한 보수에 대안은 홍준표 뿐이고 문재인 후보와 1대1 구도로 만드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홍 후보가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으면 나도 자살하겠다”고 말하는 등 노무현 전 대통령의 극단적 선택을 언급하는 것도 참여정부에서 일한 문재인 후보 견제용인 셈이다.
 
 
홍 후보는 새만금 개발 지연과 관련해선 “새만금 내 모든 규제를 풀어버리고 1국 2체제 형식으로 만들어버리면 민간에서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에 외자유치 안해도 내국자본이 투자할 데가 없다. 재벌들이 갖고 있는 사내유보금이 200조 넘는다”며 “규제가 없는 새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