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자세 근무해야 하는 ‘근위병’이 여동생에게 한 일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영국 왕실의 근위병이 자신을 보러 온 여동생의 손을 잡아주는 장면이 포착됐다.
 
최근 동영상 공유사이트 유튜브에 영국 근위병 오빠와 어린 여동생의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에는 왕실 근위병으로 첫 근무를 나간 오빠와 이를 지켜보러 간 여동생의 모습이 담겼다.(영상 45분)
 
영국 근위병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부동자세를 유지하기로 유명한데 어린 여동생이 자신을 방문했을 때도 예외는 아니었다.
 
오빠는 여동생이 다가와도 표정 변화 없이 전방을 주시하고 있으며 부동자세를 유지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여동생은 이런 오빠의 모습이 낯설었는지 오빠에게 기대어 손을 내밀었고 오빠는 다만 말없이 여동생이 내민 손을 꼭 잡아주었다.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여동생이 돌아갈 때까지도 오빠는 작별인사도 하지 못하고 근위병 근무에 집중했다. 
 
공개된 영상은 2011년 영국 근위병을 소재로 만든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알려졌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