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청난 'X' 드립으로 탄생한 주호민의 칸쵸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는 '주호민 칸쵸'로 뒤덮였다. 그러면서 '칸쵸'의 단종을 걱정하는 네티즌들이 이 이야기를 여러 커뮤니티로 퍼나르고 있다.


지난 18일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주호민과 김풍이 출연해 네티즌들과 '미친' 드립을 주고받았다. 일명 '파괴왕'으로 불리는 그는 기존의 진부한 드립에 파면 선고를 내리며 진정한 '파괴왕'으로 거듭났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날 방송에서 주호민과 김풍은 흥하는 캐릭터를 만들기로 했다. 캐릭터의 타깃은 유아로 선정했다. 네티즌들은 유아들이 좋아하는 대상인 '똥'을 추천했다. 성원에 힘입어 똥을 주제로 해 미국 만화 캐릭터인 '마블 유니버스'에 필적하는 '변기 유니버스' 캐릭터 만들기에 돌입했다.
 
가장 먼저 탄생한 캐릭터는 '푸드덕'. 김풍의 손과 네티즌의 드립으로 생명을 얻었다. 풀 네임은 '쾌변바라기 잘싸鳥 푸드덕'.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주호민과 김풍은 '캐릭터라는게 한 개만 있으면 안 된다'는 지론을 펼치며 '푸드덕'의 친구 찾기에 나섰다. 이렇게 등장한 친구가 기린을 패러디한 '지리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하지만 네티즌들은 만족할 수 없었다. 한번 승부욕이 발동한 이들은 마치 신대륙 탐험에 나선 콜럼버스마냥 '변기 유니버스'의 새 친구를 찾아 나서며 '드립력'을 폭발시켰다.
 
그렇게 등장한 친구가 '똥물의 왕 싸자'다. '싸자'는 캐릭터 장인들의 손끝에서 실사 같은 생동감을 자랑하며 생명을 얻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싸자'를 그리는 와중에도 드립은 계속됐다. '싼토끼' '아나싼다' '쌌다람쥐' 등.
 
주호민은 남발하는 드립에 제재를 가했다. 그는 "이렇게 '사'자가 들어가는 걸로 계속하는 건 상당히 일차원적이다"라며 잠시 주춤한 네티즌을 질타했다.
 
그러나 모니터의 댓글창을 들여다보던 주호민은 드넓은 이마를 '탁' 치며 빵 터졌다. 김풍을 향해 "새로운 동물이 또 나왔다. 정말 이상한 사람들이네"라며 경기를 일으켰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파괴왕' 주호민을 사로잡은 '지릴라' 드립이었다.  
 
이어 주호민과 김풍의 시선을 사로잡은 건 '싼다할아버지와 치루돌프'였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이들은 "싼다할아버지는 싸고 계신대~"라는 노래를 즉석에서 불러 보이며 '변기유니버스'의 네 번째 캐릭터 '싼다할아버지'를 완성했다.
 
네티즌과 주거니 받거니 드립을 날리며 신나게 작업하던 중 '똥물의 왕 싸자'의 실사본이 탄생했다.
 
'싸자'는 과거 풍선껌에서 자주 모습을 비쳤던 '판박이 스티커' 형태로 제작돼 자신이 위치할 꼭 맞는 자리를 찾고 있었다.  
 
이에 김풍은 "이게 어디든지 붙는다고 하더라"며 "이마에다가 한번..."이라는 말이 끝나기 무섭게 주호민의 이마로 돌진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싸자'는 자신에게 꼭 맞는 자리를 찾은듯 했다. 주호민의 이마는 한층 고풍스러워졌고 네티즌은 다시금 항로를 개척했다.
 
마침내 드립의 신대륙을 발견했다. '칸ㅊ가 살아있다'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주호민의 이마는 이 모든 드립의 정점을 찍기 위해 준비돼 있는 듯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