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선거인단 200만명 돌파...국민의당, "짝퉁 흥행에 불과"

장정숙 국민의당 의원(가장 오른쪽). [사진 중앙포토]

장정숙 국민의당 의원(가장 오른쪽). [사진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20일을 기준으로 20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국민의당은 이에 "짝퉁 흥행"이라고 평가했다.
 
장정숙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의 참여 열기가 대단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후보 간 과열경쟁이 오히려 부정선거로 이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어서 "어제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문재인 후보는 노조에 부탁해 (선거인단) 집단 가입을 시켰고, 지역위원장이나 기초의원들에게 몇 백명, 몇 천명씩 모집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장 원내대변인은 "전북의 한 대학교 학생들에게 민주당 가입현황조사와 ARS 인증번호 등을 일괄적으로 수집했다고 한다"라며 "경선을 위해 조직적으로 선거인단을 동원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해당 학교 학생 200여명이 문 후보 전북지지모임 '새로운 전북포럼' 출범식에 동원됐다고 한다"라며 "세 과시를 위한 전형적인 구태정치의 모습이다. 내면을 살펴보면 짝퉁 선거인단을 통한 짝퉁 흥행에 불과한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경선에서 '무조건 이기고 보자'는 식으로 절차의 공정성을 무시하는 대선후보는 정작 본선에서 국민의 마음을 얻기 힘들다는 것을 망각하고 있다"라며 "206만 명의 선거인단 속에 숨겨진 짝퉁 선거인단의 진실이 조만간 밝혀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