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놈현·문재인 좌빨' 신연희 강남구청장 가짜뉴스 유포 논란

 신연희 서울시 강남구청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방하는 허위 내용을 카카오톡으로 유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가짜뉴스를 타인에게 전달하는 것도 공직선거법 위반 행위에 해당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사진과 함께 이 같은 글을 올렸다.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글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선웅 강남구의원은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방하는 글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 의원에 따르면 신 의원은 ‘호소드리는 말씀’이란 제목의 글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올렸다.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은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는 내용이다.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고 말한 걸 인용했다. 고 이사장은 이 발언 때문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명예훼손 한 혐의로 고발당해 지난해 10월 1심 재판에서 문 전 대표에게 3000만원의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신 구청장의 카톡 내용은 박사모 등 우익 진영에서 유포되는 것과 다르지 않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산주의자라고 비방하는 내용.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산주의자라고 비방하는 내용.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또 다른 카톡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놈현’으로, 문 전 대표를 ‘문죄인’으로 표현하고 엄청난 비자금을 숨겼다는 내용이다. “놈현은 국민들에게 솔직히 밝히고 용서를 구했어야지, 종북ㆍ좌빨세상을 만들어 좌빨들의 자자손손이 이 돈으로 잘 먹고 잘살게 하자는 생각에 제물(재물의 오기)을 지킬려고 자살한 인간!”이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담았다. 또 이런 허위 사실을 정리한 유튜브 영상 링크 주소를 넣었다.


여 의원은 “(신 구청장의 허위사실 유포 행위는) 공직선거법 제9조에 정한 공무원의 중립의무 위반이고, 제250조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중앙선관위는 19대 대선 가짜뉴스를 엄중 조치하겠다고 했다. 선관위가 빈말한 것이 아니라면, 신 구청장부터 즉시 조사해 엄벌해달라”고 촉구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비자금을 숨겼다고 비방하는 내용.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비자금을 숨겼다고 비방하는 내용. [여선웅 의원 페이스북]

여 의원은 또 신 구청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으로 화환을 보냈다는 의혹과 관련해 선관위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강남구 선관위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았다”면서 선관위 측에서 신 구청장이 박 전 대통령에게 보낸 화환을 본 적이 있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여 의원은 “처음 서울시선관위에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야 한다고 했을 때부터 선관위는 매우 미온적이었다”며 “당시 강남구가 화환을 보낸 것을 인정했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선관위의 태도가 강남구를 두둔하는 것이라고 여 의원은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이 화환을 받았는지 확인해줄 가능성이 없는데다 직접 만나 사실 확인을 하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여 의원은 “제가 선관위라면 삼성동 자택 주변 CCTV를 확보하고 경찰이 작성하는 자택 출입 기록일지와 강남구 업무추진비 내역을 확보하겠다”며 선관위의 미숙한 대응을 꼬집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