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아 "기억나는 특별한 후배는 최다빈"

김연아(27)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가 특별한 후배 선수로 최다빈 선수를 꼽았다.  
 

김연아, 친환경 평창 동계올림픽 위한 협약식 참석
"얼마 전 금메달 딴 최다빈 선수 특별한 후배"
"물 아껴쓰면서 환경 보호 실천"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악식에 참석한 김연아 [사진 코카콜라]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악식에 참석한 김연아 [사진 코카콜라]

 
김연아는 21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친환경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약식’에 참석했다. 이날 코카콜라ㆍ세계자연기금(WWF)ㆍ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ㆍ강원도ㆍ국립공원관리공단ㆍ에코그린캠퍼스(삼양목장)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김연아는 이날 진행된 인터뷰에서 “지금 생각하는 특별한 후배가 누구냐”는 질문에 “얼마 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최다빈 선수”라고 말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앞둔 선수이기 때문에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또 “얼마 전 주니어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임은수 선수나 다른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서 앞으로 피겨를 잘 이끌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연아는 이날 협약식에 대해 “평창 동계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친환경 올림픽 개최를 위한 여러 기관의 노력을 보고 감명 깊었다”며 “환경 보호를 위해 작은 것부터 실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일상에서의 환경에 대한 관심도 드러냈다. “손 씻을 때, 양치할 때 물을 아끼려고 노력한다. 휴대폰을 충전할 때 충전이 다 되면 충전기를 뽑는 것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고 해서 잊지 않고 실천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는 김연아는 “친환경 올림픽이라 더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이번 협약은 코카콜라의 ‘물환원 프로젝트’의 하나다. 코카콜라는 2007년부터 세계자연기금과 함께 음료 생산에 사용한 물의 양만큼 지역 사회와 자연에 수자원을 환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악식 [사진 코카콜라]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악식 [사진 코카콜라]

 
이번 프로젝트의 수자원 관리 대상지는 강원도 평창 오대산국립공원 내 질뫼늪ㆍ삼정호 유역권 일대다. 이창엽 한국 코카콜라 대표는 “평창동계올림픽이 끝난 후에도 통합적인 유역권 관리를 통해 생물 다양성을 증진하고 서식지를 보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카콜라는 1928년 암스테르담올림픽 이후 약 90년 동안 올림픽 후원사로 활동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물환원 프로젝트를 국내에 도입하면서 통합적 수자원 관리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