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브라질 '썩은 닭고기' 국내 수입無"…유통 중단 해제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브라질에서 '썩은 고기' 불법 유통 사태에 연루된 닭고기 생산업체(BRF)들이 한국에 닭고기를 수출한 적이 없음을 브라질 정부로부터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문제가 된 조사 대상 21개 작업장의 육류 수출대상국 현황에는 우리나라가 포함되지 않았다. 21개 작업장에선 닭발, 닭고기, 부산물, 칠면조 고기, 소고기, 꿀 등을 홍콩, 유럽연합, 사우디아라비아 등 30여개 국가로 수출했다. 
 
식약처와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브라질 닭고기 수출업체 BRF가 우리나라로 수출한 닭고기 제품에 대한 잠정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해제했다.


식약처는 20일 브라질 닭고기 수출업체 BRF가 우리나라로 수출한 닭고기 제품에 대해 잠정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내린 바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현물검사를 종전 1%에서 15%로 확대하는 등 확대 조치는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며 현장검사도 앞당겨 실시하기로 했다. 또,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수입검사 강화와 수거검사 확대 방침은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한편 외신 등에 따르면 'JBS'와 'BRF'를 비롯한 브라질 육가공업체들이 공무원을 매수해 유통기한을 위조한 부패 고기를 유통했으며, 무려 유통기한을 3년이나 넘긴 제품도 있었다. 또 부패한 고기의 냄새를 없애기 위해 사용이 금지된 발암 우려가 있는 화학물질을 사용했다.
 
지난해 국내에 수입된 닭고기는 10만7399톤의 82.8%인 8만8895톤이 브라질 산이다. 문제가 된 BRF에서 들여온 물량은 절반가량(47.7%)인 4만2500톤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