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시 PER 1등 인도, 2등 미국…한국은?

한국 코스피 시장이 주요국 대비 가장 박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 PER 9.84배…10개국 중 최저
사상 최고치 때보다 낮아져 "저평가 지속"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미국 대비 저평가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주가이익비율(PER)이 주요 10개국 증시 중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PER은 주가를 주당 순이익으로 나눈 값이다. PER이 낮을수록 저평가됐다는 뜻이다. 17일을 기준으로 코스피 PER은 9.84배다. 인도(20.73배), 미국(18.63배)의 절반 수준이다. 호주(16.1배), 홍콩(16.31배), 일본(16.04배)에 비교해도 월등히 낮다.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2011년 5월 2일(2228.96)이다. 당시 PER은 10.5배로 지금보다 높았다. 거래소는 "현재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에 근접했지만 PER은 당시보다 오히려 낮아졌다"며 "저평가 현상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년 동안 코스피가 박스권에 갇혀 있었던 영향이다. 이 기간 주요국 지수가 대부분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며 PER이 오른 것과 대비된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으로 범위를 좁혀봐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SK하이닉스는 17일 PER이 7.79배였다. 유사업종으로 분류된 미국 인텔(14.9배)의 절반 수준이다. 현대차도 6.35배에 그쳐 제너럴일렉트릭(29.4배)의 5분의 1에 불과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