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부패 브라질 닭고기’는 국내에 수입된 적 없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브라질 업체들이 부패한 닭고기를 수출한 사안과 관련해 문제가 된 닭고기는 한국에 수입된 적이 없다는 사실을 브라질 정부로부터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브라질 BRF 닭고기 유통중단 해제
검역ㆍ검사 강화조치는 유지


농식품부와 식약처가 주브라질 한국대사관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브라질 농축산식품공급부는 20일 축산물 부정유통으로 당국에 적발된 21개 작업장의 육류 수출대상국 현황을 발표했다. 21개 작업장에선 닭발, 닭고기, 부산물, 칠면조 고기, 소고기, 꿀 등을 수출했다. 적발 작업장 중엔 20일부터 국내에서 잠정적으로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받은 브라질 BRF사의 작업장도 1곳 있었다. 하지만 홍콩, 유럽연합(EU), 사우디아라비아 등 30여개 수출대상국 중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닭고기 수입 현황[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닭고기 수입 현황[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이에 따라 식약처는 BRF가 한국에 수출한 닭고기 제품에 대한 잠정 유통판매 중단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그러나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수입검사 강화 및 국내 유통 중인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수거검사는 당분간 유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역시 브라질산 닭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강화조치(1%→15%)는 당분간 유지하고, 브라질 수출작업장 현지 조사도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브라질 연방경찰은 자국 내 육가공업체 공장에 대한 기습 단속을 벌여 업체들이 유통기한이 지난 부패 축산물을 판매해 온 사실을 적발했다. 적발된 업체들은 부패한 고기의 상태를 감추기 위해 금지된 화학 물질을 사용하고 유통 기한을 위조했다. 물 등을 이용해 고기의 무게를 늘리기도 했다. 여기엔 한국에 닭고기를 수출하는 회사 BRF가 포함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닭고기 수입량은 10만7000t이다. 이 가운데 브라질산은 8만9000t이며 문제가 된 BRF로부터의 수입량은 4만2500t이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