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청난 무대 매너' 태연의 소심했던 '단지작' 시절

[사진 유튜브 캡쳐]

[사진 유튜브 캡쳐]

소녀시대 태연의 발전된 무대 제스처가 화제다.
 
최근 태연의 데뷔 초기와 현재의 무대 제스처가 비교되면서 눈길을 끌었다.
 
데뷔 초 무대영상을 살펴보면 태연은 많이 떨렸는지 어색하게 시선처리와 불안한 손동작을 보이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태연은 데뷔 초 무대 위에서 단추를 자꾸 만지작거리는 모습이 포착돼 ‘단지작’이라는 귀여운 별명을 얻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와 비교해 최근 무대 위 태연은 자연스러운 표정과 손동작으로 베테랑 가수다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많은 솔로 활동 경험과 그녀의 끊임없는 노력이 합쳐져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제 진짜 베테랑 같다” “옛날 영상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