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 ‘부산 대통령’ 발언에 "지역감정 조장" vs "정치적 이용말라"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선대위 상임위원장이 문재인 전 대표를 ‘부산 대통령’으로 발언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같은 당 대선 후보들은 물론 시민단체도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하고 나서자 문 전 대표 측은 당리당략적으로 이용한다며 맞대응하고 나섰다.
 21일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관계자는 “(부산 대통령 발언은) 정치 내부적으로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이지만 유권자들 입장에서는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발언”이라며 “더민주 측에서는 정치적 오해라고 주장하겠지만, 시민사회의 비판적인 지적에 대해 더민주가 감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오 상임위원장이 부산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본인 욕심에 한 발언”이라며 “부산시민들의 마음을 사기 위한 발언이 문 전 대표에게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시민단체 "부산시장 출마 염두에 두고 자기 욕심에 한 발언" 지적도
오 위원장 "덕담 수준에서 한 말을 너무 당리당략적으로 이용한다"

 오 상임위원장은 지난 19일 부산항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문캠 부산시민통합캠프’ 출범식에서 “이제 다시 한번 부산 사람이 주체가 돼 부산 대통령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우리 부산이 만들어낼 부산 대통령은 고질적인 지역 구도를 타파하고 진정한 동서화합을 만들어 낸 최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상임위원장은 부산시장에 세 차례 도전했으나 떨어진 바 있다. 2004년 보궐선거와 2006년 지방선거에 열린우리당 후보로 나섰으나 연거푸 낙선했다. 2014년에는 무소속 후보로 출마해 서병수 새누리당 후보와 맞대결을 벌였으나 1.3%포인트 차로 고배를 마셨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부산 대통령’ 발언은 부산시장 선거를 염두에 둔 것으로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과 다를 바가 뭐냐”고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의 정성호 총괄선대본부장은 20일 기자회견에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역주의의 망령을 되살려내고 있다”고 질타했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표는 발언을 만류하고 부정하기는커녕 오히려 웃음과 박수로 화답했을 뿐”이라며 “지역감정을 조장한 오 상임위원장과 문 전 대표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문 전 대표 측 김경수 대변인은 “발언의 전체 맥락은 부산 뿐 아니라 호남과 영남 등 대한민국 모두를 위한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발언의 당사자인 오 상임위원장도 “아무리 정치판이지만 덕담 수준의 말을 너무 당리당략적으로 이용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