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샤이니 월드 브이 인 토론토' 첫 북미 투어 성공리에 시작

19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소니센터에서 첫 북미 투어를 시작한 샤이니. [사진 SM엔터테인먼트]

19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소니센터에서 첫 북미 투어를 시작한 샤이니.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샤이니가 첫 북미 투어의 성공적인 시작을 알렸다. 샤이니는 19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소니센터에서 북미 투어의 첫 번째 공연 ‘샤이니 콘서트-샤이니 월드 브이 인 토론토’를 개최해 2시간 30분 동안 23곡의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공연은 데뷔곡 ‘누난 너무 예뻐’부터 히트곡 ‘링딩동’, ‘루시퍼’, ‘뷰’ 등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이어졌다. 정규 5집 타이틀곡 ‘1 of 1’을 비롯해 신곡 무대가 이어지자 관객들은 토론토를 처음 찾은 샤이니를 위해 ‘널 위한 빛을 잃지 않게’라는 한글 문구가 쓰여진 플래카드로 이벤트를 펼쳤다.
토론토 관객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샤이니. [사진 SM엔터테인먼트]

토론토 관객들과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샤이니. [사진 SM엔터테인먼트]

 마지막은 ‘재연’이 장식했다. 멤버들은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진행하고, 콘서트 준비 과정을 담은 메이킹 필름을 공개하는 등 완벽한 호흡으로 팬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 샤이니는 21일 밴쿠버 오르페움 시어터, 24일 미국 댈러스 버라이즌 시어터, 26일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 등에서 ‘샤이니 월드 브이’를 이어나간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