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대 부부, 지하실서 곡괭이질하다 금은보화 발견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프랑스의 한 30대 부부가 4년 전 구입한 낡은 집의 지하실에서 중세 주화들이 담긴 보물단지를 발견했다. 이 주택은 중세 시대인 1580년에 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데르니에 누벨 달자스'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프랑스 북서부 알자스 지역 술츠레뱅에 거주하는 한 부부가 2013년 사들인 농가의 지하실에서 최근 금화와 은화 등 총 3천여 개의 중세 주화들이 담긴 '보물단지'를 발견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물단지는 퇴역군인인 남편 스테판 레미씨가 지하실 개조를 위해 곡괭이로 포도주 저장고 바닥을 파다가 발견했다.
 
그는 급히 아내를 불러 단지를 열었고, 그 안에 2968개 주화와 금화 17개가 들어있었다.
 
이들은 금은보화가 문화재 가치가 있다고 보고 지방정부에 신고하기로 했다. 당국의 조사 결과 이 주화들은 1473년~1610년 스페인 세비야에서 주조돼 이집트에서 발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