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부 중국 해커들, 자신 드러내고 국방부 페이지 접근 시도"

사진=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사진=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중국 추정 해커들에 의해 전방위로 진행 중인 군(軍) 겨냥 사이버 공격의 경우 공격 주체가 중국인임을 의도적으로 알리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21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해커는 중국인이라는 증거를 흘린 채 국방부 인터넷 홈페이지에 접근해 관리자 권한을 획득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정부 소식통이 전했다. 이어 이번 공격이 민간 차원에서 이뤄진 것인지 정부가 개입한 것인지는 구별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군 당국은 중국발 '사이버 공격 포화' 사태에 9일 정보작전 방호태세인 '인포콘'을 4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는 등 국군사이버사령부를 주축으로 사이버 방호 작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포콘 격상은 지난해 5월 4단계로 낮춘 이후 10개월 만이다.
 
아직 악성코드에 감염된 홈페이지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지난해 9월 군 인터넷망을 통해 국방망까지 동시에 해킹됐던 사례가 있어 긴장감을 늦출 수 없다. 당시 북한 추정 세력은 인터넷망에 악성코드를 유포하고 국방망까지 악성코드를 퍼뜨렸다.
 
한편 중국은 한국이 사드 레이더를 배치하면 "중국 미사일 기지를 속속들이 감시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사드 배치를 반대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