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블랙' 서미경 가방 어디꺼? 국내서 철수된 '아네스베' 추정…가격은

미스 롯데 출신이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사실상 세번째 부인인 서미경씨가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미스 롯데 출신이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사실상 세번째 부인인 서미경씨가 20일 오후 서울중앙지법에 출두하고 있다.

사진=아네스베 가방

사진=아네스베 가방

20일 오전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사실상 셋째 부인으로 알려진 서미경(58)씨가 검찰에 출석해 모습을 드러낸 가운데, 그가 손에 들고 나타난 가방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날 서씨는 롯데그룹 총수 일가 경영 비리 관련 재판 첫 공판기일에 맞춰 한국으로 돌아와 서울지법 청사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1977년 '제1회 미스 롯데'로 선발돼 연예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다 돌연 잠적한 뒤 30여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서씨는 검정색 정장에 검정색 구두, 검정색 가망을 매치하며 '올블랙 스타일'을 연출했다.
 
특히 서씨의 가방은 프랑스 디자이너 브랜드 '아네스베'(Agnes.b)의 제품으로 보인다. 스터드 장식으로 포인트를 준 가죽 소재의 보스톤 백은 현재 미국 온라인몰에서 425달러(47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사진=아네스베 홈페이지

사진=아네스베 홈페이지

아네스베는 프랑스 디자이너 아네스 베(Agnes B)의 이름을 따 만든 브랜드로 1975년 론칭했다. 현재 미국, 영국, 홍콩, 대만 등 전세계에 10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국내에는 1990년대에 정식 수입이 되었다가 철수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