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명수 아내 한수민 “아침마다 깜짝 놀라는 얼굴” 애정 표현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 씨가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명수 아내 한씨는 남편의 민낯 사진을 게재하며 “아침마다 깜짝 놀란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수민은 20일 자신의 SNS에 “아침마다 깜짝 깜짝 놀라요”라며 “남편이 지방 재배치 시술 후 얼굴 자신감이 붙었다”고 전했다.
 
박명수는 최근 새 예능 ‘공조’ 제작발표회에서도 “눈밑 지방재배치를 해서 자신감이 넘치는 상태다. 이걸로 기사를 부탁한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질의응답 시간에도 계속 자신의 눈 밑을 가리키며 “지방재배치를 하고 삶의 질이 달라졌다. 사진도 무섭지 않다”고 전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박명수는 한수민 씨와 결혼 후 지난 2008년 8월 첫 딸 민서 양을 얻었다. 한수민 씨는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