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종욱 “최순실에게 현금 4000만원 줬다”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도움으로 10억원대 납품 특혜를 누린 KD코퍼레이션 이종욱 대표가 최씨에게 감사 표시로 현금 4000만원을 건넸다고 20일 재판에서 증언했다. 
 

현대차에 10억대 납품 특혜 의혹
“감사 표시로 2000만원 2번 건네”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이 대표는 “현대자동차와 납품 계약이 성사되자 최씨에게 감사의 표시로 5만원 묶음으로 2000만원씩 두 차례에 걸쳐 4000만원의 현금을 건넸느냐”는 검찰의 신문에 “예”라고 시인했다. 이 대표는 “최씨가 (앞서 선물한) 샤넬백을 교환해 (가방보다) 현금이 편할 거라 생각했다”고 현금을 건넨 이유를 설명했다. 최씨는 샤넬백을 받은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돈은 받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대표는 현대차와의 계약 성사에 박 전 대통령이 관련된 사실을 알았는지에 대한 검찰의 질문에 “당시에는 청와대 비서관 차원에서의 도움일 거라고 짐작했다. (지금은) 모든 내용을 언론을 통해 알게 됐고,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가 됐는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달 헌법재판소에 낸 의견서에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도와주려고 관련 수석에게 판로를 알아봐주라고 했다. 최씨 지인의 회사이고 최씨가 이와 관련해 금품을 받은 사실은 상상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재판에선 박 전 대통령이 포스코 권오준 회장에게 스포츠팀 창단을 언급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권 회장은 지난해 2월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배드민턴팀이 만들어져 포스코 같은 기업이 지원을 해주면 국가 체육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