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기호1번' 이인제, '기호2번' 김관용, '기호3번' 김진태, '기호4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의 기호 추첨 결과가 나왔다.
자유한국당은 20일, 경선 기호 1번에 이인제 전 최고위원, 2번에 김관용 경북지사, 3번에 김진태 의원, 4번에 홍준표 경남지사가 각각 선정됐다고 밝혔다.
 
4명의 후보자는 22일 부산·울산·경남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부산에서 열리는 합동 토론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선 레이스에 돌입한다. 23일에는 광주에서 합동 연설회를 실시하며 대구·경북과 충청권은 방송 토론으로, 수도권과 강원 지역은 24일 방송3사 합동 토론회로 일정을 대체할 계획이다.
 
경선 후보들은 각 지역에서 연설회와 토론회를 통해 자신의 계획과 입장을 내놓은데 이어 26일엔 전국 시군구 선관위에서 책임당원 현장투표가 진행된다. 29~30일엔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가 실시된다. 최종 대선후보는 현장투표와 여론조사 각각 50% 비율로 결정되며,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가 최종 확정된다.
 
김광림 선관위원장은 "광주 지역의 경우 연설이 될지 형편에 따라 TV토론회를 할지는 상황을 보겠다"며 "당초 연설회로 의결은 했는데 사람들이 많이 모이겠나 해서 다른 효과적인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부산, 울산, 경남만 현장 토론회를 여는 것이 홍 지사를 배려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홍 지사는 다 TV토론을 해도 좋다고 했었다"며 "한때 그렇게 됐다가 다시 원안대로 됐다"고 해명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