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욱, 정유라 변호인 돌연사에 "이제 내 차례인가"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 씨의 남편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정유라 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인 페테르 마르틴 블링켄베르 변호사의 돌연사와 관련해 "이제 내 차례인가"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사진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사진 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신 총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연치곤 무서운 사망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태민의 저주인가 아니면 최순실의 분노인가. 오비이락치곤 피의 냄새가 진동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덴마크 현지 언론들은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현지시간 17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