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문순 강원지사 22일 예정됐던 베이징 시장 면담 불발…이번에도 사드 영향?

 겨울올림픽 개최도시 간 실리적 교류협력을 추진해 온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중국방문이 무산됐다.
강원도는 베이징(北京) 시장과의 면담을 주선해 온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CPAFFC)로부터 22일로 예정됐던 베이징 시장과의 면담을 진행할 수 없게 됐다는 연락을 20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최문순 지사는  21∼23일로 예정됐던 베이징 방문 일정을 연기했다. 면담을 주선해 온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는 10개 사회단체가 연합해 1954년 설립한 정부기관이다. 중국과 외국 지방 도시 간 자매우호 교류를 담당하고 있다.
 최 지사는 22일 베이징 시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2018년 평창, 2022년 베이징 등 겨울올림픽 개최도시 간 협력 체계 구축을 제안할 계획이었다. 겨울올림픽 공동홍보 및 지원, 한·중·일 올림픽로드 구축을 통한 상생협력 추진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강원도 관계자는 “중국 측으로부터 베이징 시장의 일정상 면담이 불가하다는 연락을 받았지만, 불가 이유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며 “올림픽 개최도시 간 협력을 위해 상황을 지켜본 뒤 면담을 일정을 다시 잡겠다”고 말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