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대선 토론 …손학규ㆍ박주선 ‘연대론’으로 안철수 포위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연대론’으로 박주선ㆍ손학규 후보에게 포위당했다. 20일 오후 열린 종합편성 채널 합동 토론에서다. 박 후보와 손 후보는 ‘대선 전 연정대’를 주장했고, 안 후보는 ‘대선 후 협치’를 주장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국민의당 3명의 대선 후보는 대선 전 비문ㆍ비박 연대에 대해 안 후보는 ‘X’ 팻말을 들었지만 나머지 두 후보는 ‘O’ 팻말을 들었다.
 
안 후보는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을 중심으로 서로 협치하는 모델을 그려나가는 게 우리가 흔히 보는 선진국 모델”이라며 “지금 선거 치르기 전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들께 믿어달라고 하겠냐”고 말했다. 반면 손 후보는 “우리가 집권하면 여소야대가 된다”며 “국회의 안정을 위해 연립정부가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박 후보도 “반부패ㆍ반패권ㆍ반국정농단세력이 함께 모여야만 문재인 패권세력을 이기고 패권없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후 주도권 토론에서도 손 후보와 박 후보는 안 후보에게 연대 문제를 파고 들었다.
 

손 후보=“김대중 전 대통령은 정권을 잡기 위해 김종필 총리에게 국무총리를 줬다. 정권을 잡으면 어떻게 하겠다고 약속하는 게 연대ㆍ연정의 기본 정신이다.”

 

박 후보=“안 후보가 자강론(국민의당 중심의 집권)을 주장한 후 호남에서 지지율 많이 추락했다. 대연정만이 전략이 될 수 있다.”

 

안 후보=“지금은 정치인들끼리 국민을 끌고 가는시대가 아니다. 대통령 탄핵 반대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에 반대한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 유지에 대해서는 안 후보와 박 후보는 찬성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국가 간 합의는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고, 박 후보도 “국민 생명안전을 위해 사드 배치는 필요하다”고 답했다. 손 후보는 “우리 주변이 다 같이 합의해서 북한의 핵실험 저지하고 비핵화 이뤄야 한다”며 명확한 뜻을 밝히지 않았다.
 
안 후보의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 변화도 도마위에 올랐다. 손 후보는 “안 후보는 지난해 7월 개인 성명을 통해 ‘사드 배치가 안 된다’고 했는데, 지금은 ‘정부 간 협약을 다음 정부가 함부로 뒤집는 것은 약속 위반’이라고 한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국제적 명분 쌓기와 공론화 기간 없이 배치를 발표해 문제 제기를 했던 것”이라며 “이후 합의가 공고화됐고 상황변화에 따라 어떤 것이 국익에 도움될까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선 때 개헌투표를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안 후보와 손 후보는 적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만 “안철수ㆍ문재인 후보만 동의하면 (대선 전 개헌이) 될 수 있다”며 대선 때 개헌 투표에 찬성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