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겨선수 이시형이 자기 점수 보고 물개 박수 친 이유

[사진출처 SBS]

[사진출처 SBS]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유망주 이시형이 물개박수를 치는 모습이 화제다.
 
지난 15일 대만 타이베이의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대회가 열렸다.
 
이날 이시형(17, 판곡고)은 참가선수 중 35번째로 출전해 깔끔한 연기를 펼쳤다.
 
이날 이시형이 받은 점수는 기술점수 36.12, 예술점수 31.39점으로 합계 67.51점을 기록했다.
 
이 점수는 개인 최고 점수인 65.4점을 넘어선 점수로 이시형은 전광판 속 자신의 점수를 보자 행복함을 감추지 못하며 ‘물개박수’를 연신 쳤다.
 
[사진출처 SBS]

[사진출처 SBS]

이시형은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피겨의 꿈을 접을 뻔 했지만 지역사회의 도움을 받아 계속 스케이트화를 신을 수 있었다.
 
고마운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낸 개인최고점이기에 그에게 감회가 남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16일 열린 프리스케이팅에서는 아쉽게도 작은 실수들로 인해 119.16점을 받아 총점 186.67로 개인 최고 기록 달성에 실패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열심히 하는 모습이 귀엽다” “다음에는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