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막말 오간 남경필-유승민 "한국당 탈당 왜해" VS "민주당 기웃거려"

  
바른정당 대선주자 토론회 [KBS 캡처]

바른정당 대선주자 토론회 [KBS 캡처]

 바른정당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보수후보 단일화'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이들은 20일 오후 KBS의 바른정당 대선주자 TV토론회에 참석햐 '보수후보 단일화에 동의하느냐'라는 질문에 대해 답변하는 과정에서 시각차를 보였다. 유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맞서려면 자유한국당, 국민의당도 연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남경필 후보는 "한국당은 보수가 아니다"라며 연대 가능성을 차단했다. 
 
유 의원은 "지금 대선판 자체가 너무 민주당 쪽으로 가 있다. 민주당 후보와 '1대 1'로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누구냐를 두고 보수 후보 단일화를 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모두에게 열려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남경필 지사는 "한국당 주도 세력은 친박이고, 국정농단한 세력이자 탄핵에 불복한 세력"이라며 "이분들이 어떻게 보수인가"라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유 의원에게 "자유한국당이 보수라고 생각하나"라고 재차 물어 두 사람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남 의원은 유 의원에게 "한국당과 후보 단일화를 할 거면 왜 탈당했나"라며 "자유한국당이 보수인지 물었는데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은 사실상의 자기 부정"이라며 비난섞인 발언을 하기도 했다. 남 지사는 "한국당과의 보수단일화는 말부터 성립이 안된다"며 "유 후보는 한국당 안에 남아 후보가 될 일이지 왜 탈당했느냐"라는 말도 했다. 이에 유 의원은 "남 지사도 자유한국당 내에 우리와 생각을 함께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앓지 않나"라며 "당대당 통합을 이야기하는 게 아닌데 이런식으로 몇 번이나 덮어씌우거나 우기시면 안된다. 그렇게 따지면 남 지사는 민주당을 기웃거린건가"라고 받아쳤다. 
 
남 지사는 이에 "민주당에 기웃거린 적 없다.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정농단 세력과 문재인 패권 양극단을 제외하고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를 끌어안고 가자는 것"이라며 "(한국당과의 단일화는) 당론으로 안하기로 정한만큼 이러한 이야기는 더이상 안하는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