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예인 데뷔한 ‘항공과 훈남’의 근황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SNS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던 ‘항공과 훈남’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이유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파인애플”이라며 빨대를 입에 물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이유안은 훤칠한 이마와 뚜렷한 이목구비로 평범한 일상사진도 화보처럼 소화하고 있다.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한서대학교 항공관광과에 재학 중이던 이유안은 ‘항공과 훈남’으로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얻었으며 F/W 서울 패션위크 ‘한상혁 디자이너쇼’를 통해 모델로 데뷔했다.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사진 이유안 인스타그램]

그는 지난해 마마무의 뮤직비디오 ‘New York'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도 시작했다.
[사진 마마무 'New York']

[사진 마마무 'New York']

 
승무원에서 배우로 꿈을 바꿨다는 이유안은 “가벼운 마음으로 연기를 시작한 것도 아니고 오래전부터 마음 속 깊은 곳에서부터 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특히 “또래의 고민들을 연기에 담아 내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서환 인턴기자 kim.seo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