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박 대통령 보수 위기 책임지고 헌재 결정 승복해야”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은 19일 대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헙법재판소의 탄핵 인용결정에 승복할 것을 촉구했다.

유 의원의 이날 기자회견은 박 전 대통령 파면 이후 지지율 상승을 보일 것이란 당초 예상과 달리 여전히 지지세가 답보상태를 보이자 대구·경북을 집중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대구 동구 바른정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보수는 궤멸돼 완전히 무너져 흔적도 없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며 “누가 보수를 망쳤나, 박 전 대통령에게 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헌재가 대통령을 파면한 결정에 80%의 국민이 동의하고 책임을 묻고 있다"며 “그런데도 박 전 대통령은 헌재의 결정에 승복하지 않고 '진실은 밝혀질 것'이란 말을 대리인을 통해 내보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보수는 피와 땀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고 이 자부심으로 언제나 당당했던 보수가 지금은 보수를 지지한다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이 모든 책임을 통감하고 헌재의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친박(친 박근혜계) 의원들에게도 날을 세웠다.

유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망쳐놓은 자들은 스스로를 진박(진짜 박근혜계) 이라고 부르는 정치꾼”이라며 “그들은 국민의 고통과 미래는 애당초 관심이 없고 권력에 아부해 자신의 잇속만 챙길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 파면이라는 참담한 사태를 만든 그들이 국민에 사죄하기는 커녕 지금도 전직 대통령을 앞세워 뒷골목 건달과 같은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더 이상 한국정치와 이름을 더럽히지 말고 정치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특히 “박 전 대통령과 진박들은 저 유승민을 배신자라 공격했다”며 “국가와 국민의 신임을 배반한 것은 박 전 대통령과 진박들이 한 것이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제와 안보 두 축을 굳건히 지킬 후보는 경제전문가, 안보전문가인 유승민 밖에 없다”며 “진박 타령하는 사람, 막말하는 사람, 불법정치자금 받았던 사람으로는 본선에서 문재인 후보를 절대 이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보수대연합의 자유한국당 포함 여부에 대해 “대통령 탄핵과 보수 노선의 생각에 대한 차이 때문에 당을 나온 것”이라며 “탄핵을 반대하고 헌재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후보가 나온다면 그런 후보(정당)와는 연합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 대해 “지난 2005년 비서실장을 했지만 박 전 대통령은 정치를 같이 한 동지로 생각했을 뿐 한 번도 상전이다, 주군이다 생각하지 않았다”며 “할 말을 다했고 잘못을 잘못이라고 말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jc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