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Jr 피겨 4위' 임은수, 김연아 우승 이후 최고 순위

피겨 유망주 임은수(14·한강중)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김연아(2006년 우승) 이후 최고 순위인 4위에 올랐다.  


[포토] 임은수 '191.98로 우승'

[포토] 임은수 '191.98로 우승'

임은수는 18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0.16점에 예술점수(PCS) 56.87점을 합쳐 116.03점을 기록했다. 전날 세운 쇼트프로그램 64.78점을 합해 총점 180.81점으로 개인최고점수를 세웠다. 그의 ISU 공인 최고 점수는 지난해 10월 주니어그랑프리 7차 대회에서 세운 173.32점이었다.


미스사이공 OST에 맞춰 연기한 임은수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3회전) 러츠-트리플 토루프를 클린으로 처리한 후, 완벽한 연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후반부 점프에서 실수했다. 트리플 러츠-더블(2회전)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다 넘어졌다. 하지만 이후 흔들리지 않고 매끄럽게 연기를 마무리했다. 


개인종합 4위를 기록한 임은수는 러시아와 일본에 이어 국가순위 3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차기시즌 주니어 그랑프리 티켓 14장을 확보했다.
 
여자 싱글 우승은 러시아의 알리나 자기토바(총점 208.60점), 2위는 일본의 '제2의 아사다 마오'로 불리는 혼다 마린(201.61점), 3위는 일본의 사카모토 가오리(일본·195.54점)가 차지했다. 


안소현(16·신목고)은 프리스케이팅 77.07점을 기록했다. 전날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49.75점을 합해 총점 126.82점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