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文이 국가 경영하면 제2 박근혜 될 것”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런 분이 대통령이 돼서 ‘정치는 그런 것이다, 흐르는 대로 한다’면서 국가를 경영한다고 하면 저는 최순실이 써 준 원고를 읽는 제2의 박근혜 대통령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당 상설·특위 발대식에서 “문 전 대표는 탄핵에 대한 발언을 세 번, 네 번을 바꿨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최근 당내 대선주자 토론회에서 탄핵 관련 입장 번복을 지적받자 “정치가 흐르는 것이죠. 상황이 흐르는 것이고…”이라고 답한 바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강정현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강정현 기자

박 대표는 문 전 대표를 향해 “당시 ‘중립내각을 구성하고 대통령은 2선 후퇴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장래를 내가 보장해주겠다’ 이런 말을 했다. 말이 되는가”라며 “박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누가 무슨 자격으로 보장해줘야 하나. 그렇게 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탄핵해야 한다. 안 되면 혁명적 대청소를 해야 한다, 헌재에서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 밖에 없다는 등 21세기에 그런 과격한 발언을 하면 안 된다”며 “그런데 이제 헌재에서 결과가 나오니까 승복하자고 한다”고 질타했다.
 
박 대표는 또 “문 후보에게 1000명의 교수, 폴리페서들이 줄을 섰다. 고위 공직자들도 줄을 섰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며 “줄을 서신 분들이 모두가 대선 이후 한 자리씩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겠지만 모두 다 토사구팽당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