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지사 “대법원에서 유죄나면 노무현처럼 자살”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하며 “0.1%의 가능성도 없지만 (대법원에서) 유죄가 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자살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홍준표 지사는 출마 선언 뒤 ‘성완종리스트’ 건으로 2심에서 무죄를 받았지만 대법원 판결이 남아 자격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유력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지사의 대선 출마 자격을 비판하면서 노 전 대통령을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표현해 비난을 산 바 있다. 이날 발언은 지난 발언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경남지사. 박종근 기자 

홍준표 경남지사.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