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출마 선언 "수돗물로 배 채우며 공부…서민 대통령 되겠다"

홍준표 경남도지사. 박종근 기자

홍준표 경남도지사. 박종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8일 오후 3시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홍 지사는 이날 출마 선언문에서 "이 시대가 요구하는 것은 정권의 교체도, 정치의 교체도, 세대의 교체도 아니다"며 "그것은 바로 리더십의 교체"라고 밝혔다.
 
홍 지사는 "소통과 통합이라는 위선의 가면에 숨어 눈치만 보는 리더십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며 "반대가 두려워 결정을 미루고, 여론이 무서워 할 일도 못 하는 유약한 리더십으로는 지금의 난관을 극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곳 대구 서구 내당동 월세방에서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점심 도시락을 싸갈 형편이 못돼 수돗물로 배를 채우기도 했다"며 "가난은 머리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지친 몸과 아픈 시간으로 기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민 대통령'이 되겠다"며 "서민들이 진짜 원하는 게 무엇이며, 그것을 어떻게 실현할 수 있는지를 아는 서민 대통령만이 서민의 삶을 바꿀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또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고 선언하고 "위안부는 합의의 대상이 아니라 영원히 기억해야 할 역사다. 10억 엔이 아니라 10조 엔을 준다 해도 돈으로 거래할 수 없는 민족의 가슴 아픈 역사"라고 강조했다.
 
홍 지사는 "정의로운 대통령이 되겠다"며 "가진 자들이 좀 더 양보하는 세상, 어렵고 힘든 사람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줄 수 있는 세상, 그리하여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자리가 복지의 시작"이라며 "연봉 1억원이 넘는 강성 귀족노조와, 진보라는 가면에 숨어 갈등과 대립을 부추기는 좌파 정치세력과, 기업인을 범죄시하는 반기업정서가 우리 기업을 해외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지사는 19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한국당 1차 예비경선 통과 후보들의 합동 토론회에 참여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