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관위 "‘문재인 아들 특혜채용’ SNS 게시물 중 허위사실 포함"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인 문준용씨의 특혜취업 의혹을 게시한 당사자에게 일일이 트윗을 하며 단속하고 있다. [사진 사이버선거범죄대응센터 트위터 캡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인 문준용씨의 특혜취업 의혹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당사자에게 일일이 트윗을 하며 단속하고 있다. [사진 사이버선거범죄대응센터 트위터 캡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퍼지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인 문준용씨의 특혜취업 의혹 중 일부 내용에 허위사실이 있다고 판단했다.

18일 문 전 대표의 경선 캠프인 더문캠에 따르면 최근 중앙선관위는 ‘문준용 5급 공무원 단독지원 취업’ 의혹 제기 내용에 허위 사실이 일부 포함된 것으로 판단하고 관련 게시물을 차단하기로 결정했다. 선관위는 SNS에 올라온 해당 게시물에 대해서는 “공직선거법상 금지된 허위사실공표에 해당돼 처벌될 수 있으니 즉시 삭제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보수진영 일각에서는 문 전 대표 아들인 준용씨가 지난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 5급 일반직에 채용되는 과정에서 단독 지원해 취업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12년 대선 때 이미 제기된 것인데, 준용씨가 2006년 한국고용정보원에 채용되는 과정에서 단독 지원해 취업했다는 것이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문 전 대표 아래서 행정관을 지낸 권재철 고용정보원장이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당시 모집인원은 2명이었고 2명이 지원해 합격한 것으로, 단독채용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허위 게시글에는 준용씨가 5급 공무원으로 취업했다는 표현이 있는데 공무원이 아닌 공기업 일반직으로 취업한 만큼 이것도 허위사실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문 전 대표측이 지난달 27일 준용씨의 취업특혜 의혹 게시글 4건에 대해 선관위 사이버범죄대응센터에 ‘위법 게시물 삭제 직권 판단’ 요청서를 제출했었다고 전했다. 당시 ▶한국고용정보원의 ‘직원 특혜채용 의혹 조사보고서’ ▶이명박 정부 초기 한국고용정보원에 대한 ‘고용노동부 특별감사 보고서’ ▶강병원 민주당 의원실의 ‘고용노동부 질의 회신서’ 등의 입증자료가 고려됐다.
 
앞서 문 전 대표측은 지난달 16일 ‘문준용 취업특혜 의혹’ 게시글 4건과 관련해 중앙선관위 사이버범죄대응센터에 ‘위법 게시물 삭제 직권 판단’ 요청서를 제출했던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