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 한 달 앞두고 오상진이 신혼여행 일정 변경한 이유

신혼여행 날짜를 변경한 오상진. [사진 오상진 인스타그램 캡처]

신혼여행 날짜를 변경한 오상진. [사진 오상진 인스타그램 캡처]

오는 4월 30일 결혼식을 올리는 아나운서 오상진ㆍ김소영 커플이 대선 투표를 위해 신혼여행 일정을 변경했다.

오상진, 투표 위해 일정 변경 “소영아 고마워”
“고민 끝에 결국 위약금과 수수료를 내고…
미래 지도자 선출에 함께 하고 싶다”


오상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야 마음이 편하다”며 자신의 신혼여행 비행기 티켓 일정을 캡처해 올렸다.

그가 올린 일정표에는 5월 5일 싱가포르로 신혼여행을 떠나 5월 10일 돌아오기로 했던 오상진 김소영 아나운서가 5월 9일로 귀국 날짜를 당긴 일정이 들어있다.
 
오상진은 “황교안 대행이 5월 9일 대선을 확정한 뒤 그간 정말로 마음이 무거웠다”며 “신혼여행에서 돌아오는 날이 5월 10일 오전이었기 때문”이라고 썼다. 이어 “선관위에 확인을 해보니 부재자 투표를 할 수 있는 날이 정확히 저희가 신혼여행을 떠나는 날과 겹쳤고, 사전투표 신청과 재외국민 투표 모두가 불가능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오상진은 “고민 끝에 결국 위약금과 수수료를 내고 하루 먼저 돌아오기로 예약을 바꿨다”며 “이 일을 함께 고민해준 소영이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이렇게나마 공개적으로 꼭 건네고 싶다”고 사연을 올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평생 한 번뿐인 여행”이라며 “혹자는 네가 그러든가 말든가 뭐가 난리냐 라고 할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저희의 이번 결정으로 미래의 지도자를 선출하는 이번 선거에 조금이라도 더 많은 분들이 함께 하실 수 있게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저희는 행복할 것 같다”라고 했다.

이 글은 캡처된 뒤 여러 커뮤니티로 퍼지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