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체 접촉부터 자막까지…인피니트 성규, 방송서 성추행 당했다? '팬들 분노'

성규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성규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그룹 인피니트 성규(본명 김성규·27)가 무리한 방송 콘셉트로 피해를 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글이 하나 올라왔다.
 
글쓴이는 17일 방송된 채널A '싱데렐라 - 야식이 빛나는 밤'에 출연한 성규의 모습을 게시했다.
 
해당 방송에서 성규는 출연진인 걸그룹 소나무에게 찬스를 주기 위해 '성규를 이겨라!'는 게임을 제안했다. 소나무 멤버 한 명이 60초 안에 성규의 주먹을 펴서 글씨를 읽으면 야식 9인분을 획득하고 실패하면 1인분을 얻는 조건이다.
놀라는 표정의 성규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놀라는 표정의 성규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방송에서 소나무 멤버 디애나는 성규에게 가까이 다가가 "오빠"라고 부르며 허리에 손을 대고 간지럼을 피웠다. 애교는 덤이었다.
성규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성규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스튜디오에 있던 게스트들은 소리를 지르며 놀라워했다. 성규는 굴하지 않고 손을 펴지 않아 힌트를 내주지 않았다.
[사진 채널A 방송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채널A 방송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글쓴이는 "만약 남자가 여자 허리에 손을 대고 간지럼을 피우며 애교를 부렸다면 어떻게 됐겠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애교는 그렇다 쳐도 허리에 왜 손을 대냐" "성별이 바뀐다고 생각하니 이상하다" "딱 봐도 성규 당황한 거 보이는데 이런 거 시키지 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방송 캡처]

또 해당 방송분에서는 디애나의 섹시댄스를 지켜보는 성규의 표정에 '성규야 허벅지 꼬집어'라는 자막을 달아 팬들을 분노하게 했다. 한 네티즌은 "'허벅지 꼬집으라'는 말은 성적으로 해석되는 말인데 상황과 무관한 문장을 왜 자막에 넣느냐"며 일침을 가했다. 또 다른 팬은 자신의 블로그에 이같은 내용을 올리고 "자막으로 MC 성희롱하면 좋냐"고 분노를 나타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