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민주당, 틸러슨 발언에 우려 표명…개가 웃을 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이 17일 판문점 회담장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창문 밖으로 북한군이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이 17일 판문점 회담장에서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창문 밖으로 북한군이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자유한국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이 방한중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발언에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 “민주당의 안보관이 의심스러웠던 적이 한 두 번은 아니었지만, 지금은 걱정스러움을 넘어 어이가 없을 지경”이라며 “이성을 찾고 분별없는 행동과 언행을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북핵 포기 없이는 대화가 없다는 미 틸러슨 국무장관의 발언에 우려를 표명하고, 사드배치에 대해서도 민주당 대선주자들이 보류 또는 백지화를 주장하고”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미국에 ‘대화를 병행하는 것이 북 핵개발과 도발을 효과적으로 막는 방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면서 햇볕정책 재추진,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재개, 사드배치 연기 주장 등으로 김정은 정권 비위를 맞추기 위해 온갖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말 지나가던 개가 웃을 일”이라며 “대화를 병행하고 북에 퍼주기를 일삼은 결과가 핵과 미사일 그리고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는 각종 군사적 도발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것이 바로 경험을 통해 얻은 확실한 결론이라는 것을 모르는 국민이 없는 실정”이라며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이제라도 이성을 찾고 대한민국의 안보확립을 위해 사리에 맞지 않는 분별없는 행동과 언행을 제발 중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날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방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포기 없이는 대화 없다”고 밝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틸러슨 장관의 입장에는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즉각 우려를 표명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미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기초한 대북 제재를 주변국가와의 협력을 통해 실효성 있게 강화하는 것에는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는 것이 북의 핵 개발과 도발을 막는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것이 그간의 경험을 통해 얻은 결론”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고 군사적 긴장을 고조할 수 있는 어떠한 조치에도 단호히 반대한다”며 “미국이 고려하는 많은 옵션 중에 북한과의 대화 재개도 포함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