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래포구 대형화재, 왜 3∼4년마다 되풀이되나

18일 새벽에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에 불이 났다. [사진 JTBC 캡처]

18일새벽에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에 불이 났다. [사진 JTBC 캡처]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18일 새벽 큰 화재가 발생했다.


18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6분쯤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불이 나 2시간 30분 만에 진화됐다.
 
새벽시간에 난 불이라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이번 화재로 좌판 200여 개와 상점 20곳이 불에 타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소래포구 어시장에는 총 4개 지구에 비닐 천막으로 된 가건물 형태의 좌판 332개가 설치돼 있었다. 전체 좌판 중 3분의 2가량이 불에 탔다. 인근 2층 건물에 들어선 횟집 등 어시장 상점 41곳 중 절반 가까이가 피해를 입었다.
 
이날 소방당국은 경기도소방본부 소속 소방차 7대를 지원받아 총 소방차 50여 대와 소방대원 140여 명 등을 화재 진압에 투입했다.
 
경찰은 화재 현장 인근 CC(폐쇄회로)TV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가 어떻게 진행했는지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현재 CCTV 영상과 감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1960년대 문을 열어 50여 년의 전통을 이어온 소래포구 어시장은 4255㎡ 규모로 6개 상인회가 활동하고 있다. 현재 비닐천막 가건물 형태의 좌판상점 330개가 좁은 공간에 얽혀 있는 데다 시설 노후화로 인해 대형화재 위험에 노출돼 왔다. 
 
이후 크고 작은 화재가 잇따랐고 대형급 화재로 분류되는 화재는 3~4년마다 계속됐다. 2010년 1월 11일 오전 2시 8분에는 소래포구 어시장 젓갈점포에서 불이 나 점포 25곳을 태웠다. 3년 뒤인 2013년 2월 13일 오전 2시 40분에도 어시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점포 36곳이 불에 탔다. 당시 화재는 변압기 용량 부족과 과전력 현상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날 오전 화재 소식을 듣고 달려온 소래포구 상인들은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감식을 빨리 진행하고, 미 피해지역에 가람막을 설치해 영업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