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檢, 오후 2시 SK 최태원 회장 소환…박 전 대통령 조사 전 보강수사

최태원 SK그룹 회장. [중앙포토]

최태원 SK그룹 회장. [중앙포토]

검찰이 SK그룹 최태원 회장을 오후 소환한다.

최 회장 사면 관련 의혹 등 조사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18일 오후 2시 최 회장을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내는 대가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사면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특검 조사를 받지 않은 SK와 롯데, CJ 등이 미르·K스포츠 재단에 낸 출연금에 대해 뇌물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은 지난해 하반기 검찰 수사 때 최 회장의 사면 계획을 김창근 전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게 미리 알려줬다고 진술했으며 이런 행동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헌법재판소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했다.
 
검찰은 최 회장을 불러 미르ㆍK스포츠재단 출연금 납부, 창조혁신경제센터 설립 등과 최 회장의 사면, 면세점 인허가 등 등이 어떤 연관이 있는지 집중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