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전 대통령, 최순실 들어간 옆문 대신 정문 사용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을 나흘 앞둔 17일 박 전 대통령의 서울 삼성동 집과 서울중앙지검은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날 오전 9시20분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는 삼성동 을 찾았다. 파면 결정 이후 두 번째다. 박 전 대통령 측은 검사 출신 이상용(50·사법연수원 22기), 최근서(59·연수원 13기) 변호사를 추가로 선임해 변호인단은 9명이 됐다. 손범규 변호사는 “변호인단 전원이 동행할 예정이고 누가 입회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한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은 누구도 원망하지 않고 평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날 대통령 조사 준비에 주력했다. 노승권 1차장검사는 “주임검사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조사실을 어디로 할지도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두세 곳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청사 내 경호 업무를 별도 부서에 맡겼다. 2차장 산하 공공형사수사부와 공안 1·2부가 맡는다. 직원들이 이날 1층 중앙 현관과 로비를 드나들며 곳곳의 폭과 너비를 재는 등 바쁘게 움직였다. 이정회 2차장검사는 “전직 대통령이 중앙지검에서 조사받는 것은 처음이다. 여러 가지 상황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려 조사실로 이동하는 전 과정에 대한 예행연습도 할 예정이다. 검찰은 주말까지 청사 방호와 경비 상황을 점검하고 조사 준비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검찰 출석 때 서울중앙지검의 중앙 출입문(사진 가운데 검찰 로고가 있는 부분 양옆의 손잡이가 달려 있는 문)을 이용하게 된다. 피의자와 민원인들은 통상 왼쪽 끝에 있는 문(왼편의 사람들이 서 있는 곳 앞에 있는 문)을 이용한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동선을 줄이기 위해 이례적으로 중앙 문을 열기로 했다. 취재 경쟁에 따른 혼란과 경호 문제 등이 고려됐다. 박 전 대통령이 잠시 멈춰 서는 ‘포토라인’상의 지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앙 문 앞의 계단 아래, 중앙 문앞, 청사 안 1층 로비의 세 가지 방안을 놓고 검찰이 고민 중이다. 기자들이 미리 세워 놓은 촬영용 사다리가 17일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 줄지어 있다. [사진 신인섭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검찰 출석 때 서울중앙지검의 중앙 출입문(사진 가운데 검찰 로고가 있는 부분 양옆의 손잡이가 달려 있는 문)을 이용하게 된다. 피의자와 민원인들은 통상 왼쪽 끝에 있는 문(왼편의 사람들이 서 있는 곳 앞에 있는 문)을 이용한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동선을 줄이기 위해 이례적으로 중앙 문을 열기로 했다. 취재 경쟁에 따른 혼란과 경호 문제 등이 고려됐다. 박 전 대통령이 잠시 멈춰 서는 ‘포토라인’상의 지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앙 문 앞의 계단 아래, 중앙 문앞, 청사 안 1층 로비의 세 가지 방안을 놓고 검찰이 고민 중이다. 기자들이 미리 세워 놓은 촬영용 사다리가 17일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 줄지어 있다. [사진 신인섭 기자]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 중앙 출입문을 통해 청사 안에 들어오게 된다. 중앙 출입문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과 1·2·3차장 검사가 드나들 때와 국정감사 등 중요 행사가 있는 날 외엔 닫혀 있다. 일반 피의자와 민원인은 중앙 현관이 아닌 왼쪽 입구로 들어와 보안 검색대를 통과해야 엘리베이터 앞까지 갈 수 있다. 최순실씨도 검찰 소환 당시 왼쪽 입구로 들어왔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측면 입구가 좁고 보안시설이 설치돼 있어 인파가 몰릴 경우 사고의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통령은 청와대 경호실이 제공하는 차량을 이용할 예정이다. 대형 버스를 타고 올 경우 청사 입구에서 약 30m 떨어진 경내 도로에서 내려야 한다. 서울중앙지검 측은 청사 바로 앞까지 올라가는 길의 폭을 여러 차례 측정했지만 대형 버스가 진입하기는 무리라고 판단했다. 승용차로 이동할 경우 중앙 출입문 앞에서 바로 내려 20걸음만 걸으면 청사 안으로 들어설 수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 맞닿은 정문만 개방하고 서문은 폐쇄하기로 했다. 집회 참가자 등이 청사 안으로 진입하는 사태를 막기 위한 조치다. 이날 보수단체 2곳과 진보단체 2곳이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소환일 오전 집회를 경찰에 신고했다.
 
추천기사
서울중앙지검 경내에는 사전에 비표를 발급받은 사람들만 들어올 수 있다. 경찰은 서울중앙지검 청사 인근에 25개 중대 2000여 명의 경찰 인력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조사 때는 15개 중대 1200여 명이 대검찰청 주변에 배치됐지만 서울중앙지검은 대검보다 출입구가 많고 구조가 복잡해 경찰력이 더 필요하기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은 조사 전 이영렬 지검장 또는 노승권 1차장검사와 티타임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수본 관계자는 “꼭 티타임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고려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익·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