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대북제재 구멍, 중국 지목한 유엔

유엔 보고서
“중국인 내세운 회사 통해 북한 광물·무기거래 … 수십 건 적발”
 

틸러슨 미 국무 오늘 방한
윤병세와 회담 뒤 중국으로
중 금융기관 제재 밝힐 듯

북한에 대한 제재의 구멍은 결국 중국이었다.
 
16일 중앙일보가 최근 발간된 326쪽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의 연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다. 북한은 중국인 대표를 내세워 중국 내에 설립한 회사를 통해 제재를 회피하고 불법 무기 거래를 계속해 왔고, 중국은 이를 눈감아 줬다.
 
패널은 2016년 보고서를 지난달 안보리에 제출했으며, 지난주 제재위 홈페이지에 보고서 전문을 공개했다. 보고서는 ‘한 유엔 회원 국가가 제보한 제재 위반 의심 보고’라며 지난해 7월 중국에서 아프리카 에리트레아로 향하던 항공 화물 적발 사례를 소개했다. 패널의 현장조사 결과 45개의 화물상자 안에는 GPS 안테나 등 군용 라디오 통신기기 등이 들어 있었다. 패널이 확보한 항공화물운송장에 따르면 선적인은 중국의 ‘청싱 무역회사’였다. 아직 영업 중인 이 회사의 대표이자 대주주는 페이민하오(裵民浩)란 인물이었다. 안보리 결의상 소형무기까지 포함, 북한과의 무기 거래는 금지돼 있다.
관련기사
 
페이는 베이징에 있는 또 다른 회사 2개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중 하나인 ‘광카이웨이싱 광물무역회사’는 2012년에도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전용될 우려가 있는 품목들을 북한에서 에리트레아로 운송하려다 적발된 적이 있다. 페이와 연관이 있는 회사들이 모두 수년에 걸쳐 북한과 아프리카 사이의 무기 거래에 이용된 것이다.
 
유엔 회원국 제보로 대북제재 위반 사례 적발 
 
이 기업들은 북한 불법 무기 거래의 본산인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와도 연관 있는 것으로 패널은 판단했다.
 
패널은 “‘중국 석탄 및 철광석 시장의 몇몇 정보원’에 따르면 청싱과 광카이웨이싱 두 기업은 ‘북한산 무연탄·철광석·광물을 중국 시장에 파는 공급자’”라고 소개했다. 북한산 철·철광 등은 안보리 결의 2270호에서 금수 품목으로 지정됐는데, 이후에도 거래가 이뤄졌다는 의미다. 보고서에는 이처럼 중국과 관련 있는 북한의 제재 위반 사례가 수십여 건 적시돼 있다. 
추천기사


17~18일 한국을 방문하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중국의 북한 제재 회피 행위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틸러슨 장관은 한국 방문 후 중국으로 넘어가(18~19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한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틸러슨 장관이 출국 전인 14일 백악관에서의 거듭된 회의에서 북핵 저지를 위해 중국이 충분히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을 경우 중국 금융기관에 대한 압박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통지를 방중 때 중국 지도부에게 전달해야 한다는 강경기류가 형성됐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을 겨냥, 제재 국가와 거래하는 제3국의 기업과 은행, 정부 등에 제재를 가하는 세컨더리 보이콧(secondary boycott)을 검토하고 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